본문

벌침 봉독, 파킨슨병 치료에 효과

  • AD 최고관리자
  • 조회 2058
  • 2013.09.17 16:25
kbs3.jpg
<앵커 멘트>

뇌 속 신경세포가 파괴돼 손발이 떨리고 몸이 굳어지는 파킨슨병은 대표적인 퇴행성 뇌질환입니다.

치료가 어려운 병인데, 벌침에 들어있는 봉독이 파킨슨병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신방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복싱계의 전설 무하마드 알리, 나비처럼 날아서 벌처럼 쏘는 그였지만 병마 앞에선 무력했습니다.

올림픽 성화 봉송 주자로 나선 그는 손을 심하게 떨고 있었습니다.

원인은 파킨슨병, 뇌 속 도파민을 만드는 신경세포가 파괴돼 손발이 떨리고 몸이 굳어지는 등 운동기능 장애가 나타납니다.

국내 연구진이 벌침에 들어있는 봉독으로 파킨슨병을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습니다.

파킨슨병에 걸리도록 유도한 이 쥐들을 대상으로 봉독을 주입해 어떤 변화가 일어나는지 실험했습니다.

봉독 성분이 투입되자 면역기능을 조절하는 T세포가 증가하며 뇌 속 도파민 신경세포의 소멸이 눈에 띄게 줄어들었습니다.

'조절 T세포'가 뇌의 염증반응을 줄여 도파민 신경세포를 보호한 겁니다.

<인터뷰>배현수(경희대 한의대 교수): "면역조절할 수 있는 봉독을 처리하면 결과적으로 도파민 뉴런이 덜 사멸하게 되니까 파킨슨 질환도 회복이 가능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60세 이상 노년층 100명 중 1명이 앓고 있는 파킨슨병,

연구팀은 앞으로 봉독의 어떤 성분이 면역 조절에 관여하는지 밝혀내 파킨슨병 치료제 개발에 활용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