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대장암 찾아 약물 분사 '박테리아 로봇' 세계 최초 개발

  • AD 최고관리자
  • 조회 5279
  • 2013.12.17 09:32

전남대 박종오 교수팀 개발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우리나라 연구진이 대장암이나 위암 같은 고형암을 진단하고 동시에 치료할 수 있는 박테리아를 이용한 나노로봇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16일, 전남대 박종오 교수팀이 암 진단과 치료가 동시에 가능한 박테리아를 이용한 나노로봇을 개발하고 이를 이용해 대장암이나 유방암, 위암 같은 고형암을 효과적으로 진단, 치료하는 패러다임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직경이 3 μm로 나노크기인 이 박테리아 로봇은 박테리아가 가진 인식과 운동, 치료성능을 가진 약물 전달체의 기능이 합쳐진 것이다.

이 로봇은 유전자를 조작해 독성을 제거한 박테리아가 편모를 활용해 조직이나 혈액속을 움직여 항암제 등 약물이 들어있는 마이크로 구조체를 암이 있는 곳으로 끌고 가도록 돼 있다.

마이크로 구조체는 암이 있는 곳에 도착하면 터져 항암제를 암 표면에 뿌리게 된다.

이 박테리아 로봇의 이동속도는 초당 5μm 가량으로 실용화 될 경우 미세한 초기암도 찾아가 항암제를 주입할 수 있게 돼 암 진단과 치료에 획기적은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연구진은 보고 있다.

이번 연구는 항암 약물이나 약물 전달체 같은 기존의 암진단과 치료에 있어 수동적인 방식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이동과 약물전달이 능동적으로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 연구는 쥐를 이용한 동물실험에서 박테리아 로봇이 암을 찾아가는 과정을 세계 최초로 밝혀 낸데 의미가 있다.

이에따라 박 교수팀의 연구결과는 네이쳐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 12월 최신판에 게재됐다.

출처 :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www.nocutnews.co.kr)

약물, 박테리아, 대장암, 로봇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