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벌침 봉독, 파킨슨병 치료에 효과

  • AD 최고관리자
  • 조회 2208
  • 2013.09.17 16:25
kbs3.jpg
<앵커 멘트>

뇌 속 신경세포가 파괴돼 손발이 떨리고 몸이 굳어지는 파킨슨병은 대표적인 퇴행성 뇌질환입니다.

치료가 어려운 병인데, 벌침에 들어있는 봉독이 파킨슨병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신방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복싱계의 전설 무하마드 알리, 나비처럼 날아서 벌처럼 쏘는 그였지만 병마 앞에선 무력했습니다.

올림픽 성화 봉송 주자로 나선 그는 손을 심하게 떨고 있었습니다.

원인은 파킨슨병, 뇌 속 도파민을 만드는 신경세포가 파괴돼 손발이 떨리고 몸이 굳어지는 등 운동기능 장애가 나타납니다.

국내 연구진이 벌침에 들어있는 봉독으로 파킨슨병을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습니다.

파킨슨병에 걸리도록 유도한 이 쥐들을 대상으로 봉독을 주입해 어떤 변화가 일어나는지 실험했습니다.

봉독 성분이 투입되자 면역기능을 조절하는 T세포가 증가하며 뇌 속 도파민 신경세포의 소멸이 눈에 띄게 줄어들었습니다.

'조절 T세포'가 뇌의 염증반응을 줄여 도파민 신경세포를 보호한 겁니다.

<인터뷰>배현수(경희대 한의대 교수): "면역조절할 수 있는 봉독을 처리하면 결과적으로 도파민 뉴런이 덜 사멸하게 되니까 파킨슨 질환도 회복이 가능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60세 이상 노년층 100명 중 1명이 앓고 있는 파킨슨병,

연구팀은 앞으로 봉독의 어떤 성분이 면역 조절에 관여하는지 밝혀내 파킨슨병 치료제 개발에 활용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

타사님의 댓글

  • LV 1 타사
  • SNS 보내기
  • 이의준박사님 기적의 완치책읽고 있는 파킨슨 중후군 환자.세브란스에서 2년 3달에 한번씩진료.
    작년초 파킨슨증후군환자로되고난후 점점 갈때마다 약은 세지고 몸은더 불편해저서 혼자서는 외출못해요
    뿌리한의원 진료 한달 인데 한의원진료만받가도 되는지요?
    열흘전 세브란스에서 처방받은 약 마도파정250mg하루에3번,엑셀론패취5아침에부치고.

최고관리자님의 댓글

  • AD 최고관리자
  • SNS 보내기
  • 안녕하신지요.
    파킨슨질환으로 고생하시니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저희는 실험실에서 연구만을 수행하는 기관이고 환자를 진료하지는 않습니다.
    치료는 한의학, 양의학 전문가 선생님과 상의하여 충실하게 따르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빠른 쾌유되시길 바랍니다.